차가운 해안

태평양에서 수영을 해본 적이 있다면 그 물이 얼마나 차가운지 아시겠지요! 해안에 그 물이 밀려들 때 그 차가움을 실감할 수 있고, 차갑고 짙은 안개로 매일 아침 장막을 칩니다. 정오가 되면 바람에 안개는 전부 퇴장하고 포도나무들은 밝은 햇빛 속에 멱을 감고…소비뇽 블랑, 샤도네이, 피노 느와와 같은 차가운 기후에서 자라는 포도에게는 이보다 더 좋은 조건이 없습니다.

어느 쪽으로 바라보더라도 칠레의 다양한 지리적 위치와 우호적인 기후는 품질이 우수하면서 친환경적으로 만든 와인을 요구하는 오늘날 소비자의 논리적인 선택을 칠레로 향하게 하고 있습니다.

영어로 된 상세 정보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: